상단여백
HOME 국제 아시아
문 대통령,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에 ‘북핵’ 대화 중재 요청문 대통령 “근원적·포괄적 조속한 해결 위해 적극적 역할 해달라”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첫 일정으로 유엔 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글로벌 현안 및 한반도 문제의 해결을 위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유엔 안보리가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이례적으로 빠른 시간에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며 향후 결의 이행 등에 있어 국제사회가 단합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핵 문제가 평화적 방식으로 근원적·포괄적으로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유엔 사무총장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하며 “사무총장의 대화 중재 노력에 한국 정부는 적극 호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구테헤스 사무총장은 “북핵문제의 심각성과 엄중함에 비추어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공감하면서 “안보리 결의 이행을 위한 유엔 차원의 협력과 함께 대화를 통해 북핵 문제가 조속히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도록 우리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 가능한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구테헤스 사무총장은 “한국 새 정부의 대북정책을 관심 있게 보아왔다”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안보리 제재 결의안의 완전한 이행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고 이를 위한 국제사회의 단합과 군사적 해법이 아닌 외교적 해법에 의한 해결을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직면한 분쟁·테러·빈곤 등 다양한 도전들에 대응해 나감에 있어 구테헤스 사무총장의 리더십을 평가하면서 한국은 지속가능 개발, 기후변화, 난민 등 다양한 글로벌 이슈의 해결 및 공동 대응에 있어 유엔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구테헤스 사무총장은 한국이 높아진 국제적 위상과 국력에 걸맞게 유엔 차원에서도 그 역할과 기여를 확대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유엔 사무국은 평화·개발·인권 등 모든 분야에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이 평화를 증진하는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화합의 올림픽 정신을 구현하는 진정한 평화의 올림픽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유엔 사무총장의 관심을 당부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계기로 이뤄진 만남에 이어 두 번째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구테헤스 사무총장 간 친분을 다지고 한반도 문제의 해결 및 글로벌 현안 공동 대응에 있어 한-유엔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한층 공고하게 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윤창현 기자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