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한기총 대표회장에 엄기호 목사 당선
▲엄기호 목사(기하성 여의도순복음)가 한기총 제23대 대표회장으로 당선되며 약 4개월의 임기를 수행하게 됐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새 대표회장에 엄기호 목사가 선출됐다.

한기총은 24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에 위치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제28-2차 임시총회 및 제23대 대표회장 선거’를 열고 제23대 대표회장을 선출했다.

기하성 여의도순복음 엄기호 목사와 글로벌선교회 대표 서대천 목사, 예장성서총회 총회장 김노아 목사 간 3파전으로 치러진 대표회장 선거에서 1차 투표 결과 전체 277표 중 엄기호 목사가 127표, 서대천 목사가 78표, 김노아 목사가 70표를 얻어 과반수 139표를 넘지 못해 엄기호, 서대천 후보간 결선투표가 진행됐다.

2차 투표 결과 엄기호 목사 144표, 서대천 목사 110표, 무효 4표로 제23대 대표회장에 엄기호 목사가 당선 됐다.

엄기호 목사는 “그동안 특별히 고생하신 이영훈 목사님과 직무대행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열심으로 이 사회에 빛과 소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 서대천, 김노아 목사님 소견 속에 있는 내용 안에서 같이 협력해서 나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미혜 기자  mihye08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