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제72주년 광복절, 서울 도심에선진보단체와 보수단체들 대거 집회 열어

제72주년을 맞은 광복절, 서울 도심에서는 진보단체와 보수단체들이 대거 집회를 열 것으로 예상된다.

진보단체, '사드배치·한미군사연습 중단과 한일위안부합의·한일군사협정 철회' 요구

'8·15범국민평화행동 추진위원회'는 오후 3시30분부터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1만명 규모의 '8·15범국민대회'를 열고, 이후 광화문광장, 주한일본대사관과 주한미국대사관 앞을 돌며 사드 배치·한미군사연습 중단과 한일위안부합의·한일군사협정 철회 등을 요구하는 행진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앞서 주한미국대사관을 포위하는 형태의 '인간 띠잇기' 행진을 계획했지만 경찰이 이를 금지했고, 이에  반발해 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냈으나 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민주노총'은 오후 2시 서울광장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12에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8·15 민족대회'를 연다.

보수단체,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탈원전 반대' 주장

친박 성향의 보수단체들은 강남·강북에서 도심 집회와 행진을 벌인다.

'대한애국당 창당준비위원회'는 '박근혜 대통령 무죄 석방 1천만 서명운동본부'와 함께 오후 2시 강남구 삼성역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고 강남역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이 행사에는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의 한 수, '엄마부대', 애국단체총협의회,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은 오후 4시 종로구 대학로에서 '8·15 구국국민대회'를 열고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탈원전 반대,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등을 요구하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한다.

이처럼 진보단체와 보수단체들이 서울 각 곳에서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혹시 모를 충돌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81개 중대 6천500명 경찰병력을 동원할 예정이지만 차벽은 치지 않고 질서유지 지도만 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