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진홍의 아침묵상
[김진홍 목사의 아침 묵상] 생각이 힘이다 (1)

생각은 인생의 물줄기를 이끄는 수로(水路)와 같다. 생각이 위대하면 인생도 위대하게 된다. 생각이 뛰어나면 인생도 뛰어나게 된다. 생각은 인생을 결정 짓는 열쇠와 같다.

1884년 미국의 스탠포드 상원의원 부부는 외아들과 함께 유럽을 여행하였다. 그러나 여행 중 아들이 열병에 걸려 죽고 말았다. 16세 생일을 며칠 앞둔 때였다. 아들에게 모든 재산을 물려주려 했던 스탠포드 의원은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에 자살까지 생각하였다. 그는 교회를 찾아가 하나님께 부르짖어 기도드리기 시작하였다. 기도 중에 살아계신 하나님을 만나고 평정심(平靜心)을 찾게 되었다.

이에 그는 생각을 고쳐 아들에게 물려주려던 재산을 몽땅 털어 뜻있는 일에 사용하기로 하였다.

"그래, 내 아들의 이름을 따서 대학을 세우자!“

그는 귀국 후 모든 재산을 털어 스탠포드 대학을 세웠다. 지금 전자공학과 경영학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는 스탠포드 대학이다. 천만 평의 캠퍼스에 1만5천명의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다. 1300명의 교수들 중에는 노벨상 수상자만 11명이다. 스탠포드 의원은 사랑하는 아들이 죽은 좌절감에서 생각을 바꾸어 명문대학을 세울 수 있었다.

나는 지금 77세이다. 목사는 은퇴가 70세이다. 7년 전 시무하던 교회에서 은퇴할 때에 퇴직금을 많이 받았다. 개척한 교회가 15년 만에 5천명이 넘는 교회로 성장한 점을 공로로 생각하여 11억8천만 원의 퇴직금을 주었다. 나는 그 돈을 통장에 넣고 생각하였다. 이 돈이 우리 부부가 노후를 보낼 돈인데, 우리 부부를 위하여 쓰면 노후는 편하게 지낼 수 있겠지만 좀 더 유익한 길이 없을까, 40년을 개척자로 목회를 한 후 받은 소중한 돈인데 좀 더 목사답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를 생각하게 되었다.

그래서 그 돈을 몽땅 털어 지금 일하고 있는 동두천 산속 깊숙한 곳에 6만평의 산을 구입하였다. 바위투성이인 악산(惡山)이다. 이 산에 수도원을 세워 신도들의 영성을 높이고, 인터넷에 중독된 청소년들을 위한 치유학교(Healing School)를 세우고 도시생활에 지친 국민들이 와서 쉴 수 있는 치유농장(Healing Farm)을 세우자는 생각을 실현하기 위해서다.

이제 7년째를 맞는다. 지금 이 산은 어떻게 변하였는가? 방문하는 사람들이 “한 사람의 생각이 이렇게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고, 쓸모없이 버려져 있던 험한 산을 이렇게 명품 산으로 변화시킬 수 있구나!” 하고 놀란다. 생각은 힘이다. 생각이 현실을 변화시키는 힘이다. 한 사람의 생각이 나라를 바꿀 수 있고 세계를 바꿀 수 있다.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