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진홍의 아침묵상
기도의 법칙 (1)

모든 크리스천들은 기도하기를 원한다. 그러나 기도가 생각처럼 그렇게 쉽게 이루어지지를 않는다.

모처럼 기도하려고 눈을 감으면 눈앞에 흰 동그라미 2개가 오락가락하고, 하필이면 그때 핸드폰이 울린다. 그런 중에서나마 기도드리기를 시작하여 2, 3분 기도하고 나면 더 이상 드릴 말이 끊기고 만다. 그렇다고 "하나님 나머지 기타 사항은 하나님께서 알아서 해 주십시오"라고 마무리 할 수는 없다.

기도가 왜 그렇게 어려운가? 왜 기도생활을 깊이하기를 원함에도 막상 실천으로 연결되지를 못할까? 기도는 훈련받아야 하고 습관이 되어야 하고 최고의 집중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영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정서적으로 산만한 생태에서는 절대 깊이 있는 기도세계로 들어갈 수 없다. 그래서 크리스천들의 기도생활이 겉돌게 된다.

이런 상태를 어떻게 극복하여 참된 기도를 드릴 수 있게 될까? 기도에는 기도의 법칙이 있다. 기도의 법칙에는 4가지가 있다. 이러한 기도의 법칙을 체득(體得)하여 기도생활에 깊이 들어갈 수 있도록 훈련을 쌓아, 기도가 습관이 되고 생활화가 되어야 한다. 기도의 법칙 제1조는 우리 스스로 기도드리고, 삶으로 하나님의 뜻을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하나님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을 대신 해주시는 하나님이 아니다.

하나님은 우리 스스로가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하나님이다. 기도 응답이 바로 그러하다. 기도응답은 우리가 하여야 할 일을 스스로 할 수 있게 도와주시는 것이지, 우리 대신 모든 일을 다 하여 주시는 것이 아니다. 한 초등학교 3학년 학생이 적은 기도문이 있다. 이 기도문이 기도의 법칙 제1조를 가장 정확하게 표현하고 있다.

"하나님 아버지, 제가 해야 할 일을 스스로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착한 아이가 될 수 있도록 저를 도와주세요. 그리고 다른 아이들을 돕는 아이가 될 수 있도록 저를 도와주세요."

올바른 기도 정신을 정확하게 표현하고 있는 기도문이다. 하나님은 착한 아이로 만들어 주시는 하나님이 아니라, 스스로 착한 아이가 되려고 노력하는 것을 도와주시는 하나님이다. 그것이 바로 기도의 제1법칙이다.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