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진홍의 아침묵상
N-Virus (2)

어제 글에서 N-Virus를 설명하였다. 그런 바이러스를 지닌 사람은 어떻게 만날 수 있는가? 그런 사람은 태어나는가, 아니면 길러지는가? 아니면 그런 자질을 타고 난 사람들을 기르면 되는가?

지금 우리 사회처럼 인재가 드물고 인재가 필요한 때에 묻지 않을 수 없는 질문이다. 그런데, 동서양을 막론하고 N-Virus를 지닌 사람들이 한 시대에 무더기로 태어나 어두운 역사를 변혁시키고 밝은 역사를 일구어 낸 사례들이 있다.

일본의 경우, 1868년 오랜 막부시대를 무너뜨리고 메이지유신을 성공시킨 젊은 사무라이들이 있었다. 사카모토 료마, 사이고 다카모리를 비롯한 30세 전후의 하급 사무라이들이었다. 요즘으로 말하자면 새 시대를 꿈꾸었던 그들이 새로운 일본 건설에 청춘을 던져 메이지 유신을 성공시켰다. 그들이야말로 N-Virus를 지닌 삶들이었다.

미국의 경우는 독립운동에 인생을 걸었던 인재들이다. 워싱턴 장군을 필두로 알렉산더 해밀턴, 벤자민 프랭클린 등이 강철같이 뭉쳐 세계 최강의 군대인 영국군에 맞서 길고 긴 투쟁을 이겨내고 독립을 쟁취하였다. 그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그 시대에 남다른 N-Virus를 지닌 인재들이었다. 그들이 나라를 세울 때 사심을 버리고 국가의 기초를 잘 닦았기에 미국이 건재할 수 있는 것이다.

N-Virus를 지닌 인재들의 집단을 말하자면 16세기 초 유럽을 뒤흔든 종교개혁 운동의 선두주자들을 들지 않을 수 없다. 1517년 10월 31일에 ‘교회는 이렇게 달라져야 한다’는 제목으로 교회가 고쳐야 할 95개조를 내걸면서 개혁운동은 시작되었다. 뒤를 이어 스위스에서 존 칼빈, 츠빙글리 같은 용장들이 일어났다. 그들이 퍼뜨리기 시작한 영적인 N-Virus가 유럽 각국에 퍼져 나가게 되면서 새로운 시대가 열리기 시작하였다.

우리나라에는 왜 그런 운동이 일어나지 못하였을까? 한반도에서는 왜 그러한 유신, 독립, 개혁운동이 일어나지 못하였을까? 지금에 와서 지나간 역사를 탓해 보았자 부질없는 노릇이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지금부터나마 그런 운동을 여하히 이 땅에서 일어나게 할 것인가 그것이 문제의 핵심이다.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