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진홍의 아침묵상
N-Virus

Virus는 병을 옮긴다. 요즘 들어 전에 없던 바이러스들로 인해 사람도 가축도 홍역을 앓고 있다. 예를 들어 A-1 Virus같은 경우이다. 전에는 도무지 들은 바가 없는 바이러스인데 느닷없이 등장하여 온 나라가 들썩인다. 생떼같이 멀쩡한 닭 수만 마리를 그냥 땅에 파묻기까지 한다. 주위에 A-1 Virus가 출현하였기 때문이란다.

그런데 그런 바이러스 말고 N-Virus라 하는 바이러스가 있다. N는 Need라 할 때의 N이다 Need는 요구, 필요, 욕구 등으로 쓰이는 단어이다. 그 Need의 N을 따서 N-virus라 한다. 사회학에서 사용하는 용어이다. 그렇다면 N-Virus는 무엇을 뜻하는가?

한 공동체가 어떤 이유로든 침체되고 분열되고 낙담하고 있을 때 N-virus를 지닌 사람이 등장하면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한 기업이나 교회, 심지어 한 가정에서까지 모두 의욕을 잃고 낙심할 때가 있다. 기업으로 말하자면 부채가 과도하거나 매출이 급감할 때, 경쟁기업에 밀리게 되었을 때에 사장으로부터 사원 모두가 의욕을 잃고 침체된 분위기에 빠져들 수 있다.

그런 때에 새로운 CEO나 새롭게 승진한 부장, 또는 한 팀의 팀장이 나서서 용기를 불어 넣는다.

“우리가 이럴 때가 아니다. 우리 기업은 얼마든지 기회가 있다. 우리들이 단합하여 도전하면 활로(活路)가 열린다. 이렇게 하면 된다!” 하며 공동체 식구들에게 의욕을 불러일으킨다. 그러면 의욕을 잃고 있던 이들에게 그 의욕이 전염되고, 그 말을 들은 다른 이들이 “맞아, 우리에게는 희망이 있으니 다시 한 번 일어서자!"하며 뭉치게 된다.

그런 역할을 하는 사람을 일컬어 N-Virus를 지닌 사람이라 한다. 지금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사람이다. 지금 우리 사회에 필요한 사람은 스펙이 좋은 사람이 아니다. 재능이 좋은 사람도 아니고, 말 잘하는 사람도 아니다. N-Virus를 지닌 사람이다. 자신이 지닌 N-virus를 주위에 퍼뜨리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다. 당신 기업에 그런 사람이 있는가? 당신 교회에 그런 사람이 있는가? 당신 정당에 그런 사람이 있는가? 만약 없다면 당신이 먼저 그 사람이 되라.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