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진홍의 아침묵상
디즈니랜드 이야기 (1)

디즈니랜드(Disney Land)의 창업자는 Walt Disney(1901~1966)이다. 그는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여 9세 때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그림 그릴 도구를 살 돈이 없어 이른 아침 신문배달을 하였다. 점심시간에는 학교 매점에서 일하고 주말에는 세차를 하며 그림 그리는 재료를 사곤 하였다. 고등학생이 되자 만화가로 성공하겠다는 결심을 하였다. 그는 잠자는 시간을 줄여가며 그림 그리기에 몰두하였다.

고등학교 졸업 후 결혼을 하고 만화를 그리며 생계를 이어 갔으나, 무명 작가였기에 출판사로부터 제대로 대접받지 못하였다. 어렵사리 자리를 얻은 출판사에서 그림에 소질이 없다고 해고를 당하고, 6개월간 방세를 내지 못하여 거리로 쫓겨났다. 갈 곳이 없어진 그는 한 교회에 들어가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그때 그 교회의 목사님이 다가와 물었다.

"형제여 왜 그리 낙심하고 계시오?"

월트 디즈니가 답하였다.

"목사님 제가 그린 만화 원고를 들고 출판사들을 찾아다녔지만 아무도 받아주지 않았습니다. 아무도 저를 알아주지 않고 저는 갈 곳도 없어졌습니다. 저에게는 아무런 희망이 없습니다."

그러자 인자한 그 목사님이 히브리서 10장 38절로 위로하였다.

“오직 나의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또한 뒤로 물러가면 내 마음이 저를 기뻐하지 아니하리라”는 말씀을 읽으며, “모두가 형제에게 관심이 없을지라도 하나님은 관심을 갖고 계십니다. 하나님은 당신을 버리지 않으십니다."라 말하고, 갈 곳이 없다면 교회창고가 비어 있으니 길이 열릴 때까지 거기에 머무르라 하였다.

그래서 그의 창고생활이 시작되었다. 교회 창고에는 쥐가 많았는데, 쥐들과 함께 사는 동안 한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생쥐를 캐릭터로 한 만화시리즈를 집필하자는 아이디어였다.

“생쥐를 만화주인공으로 해 보자. 우리 부부처럼 어려움을 당하는 사람들에게 위로가 될 것이다. 그들에게 저 생쥐의 천진한 모습을 보여 주자!”

그의 아내가 주인공 쥐의 이름을 ‘미키(Mickey)’로 하자는 의견을 내었다. 그래서 세계 최고, 최초의 동물 캐릭터로 ‘미키 마우스’가 탄생하였다. 그는 25세에 자기 이름을 따서 ‘월트 디즈니사’를 창업하였다.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