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안철수 “실망과 분노는 저 안철수에게 쏟아내시고...”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12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저를 지지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심적 고통을 느꼈을 당사자에게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담한 심정이다. 국민의당 대선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전적으로 후보였던 제게 있고 모든 짐은 제가 짊어지고 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깊은 반성과 성찰의 시간 갖겠다"며 "정치인으로 살아온 지난 5년 동안의 시간을 뿌리까지 다시 돌아보겠다. 원점에서 제 정치인생을 돌아보며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검찰의 공정하고 투명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당이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드린다"며 "실망과 분노는 저 안철수에게 쏟아내시고 힘겹게 만든 다당 체제가 유지될 수 있도록 국민의당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제보의 조작 가능성을 의심한 적이 없느냐'는 질문엔 "(5월 5일) 기자회견 당시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겠지만. 뚜벅이 유세 중이었다"며 "그땐 거의 24시간 제 주위에 붙어 인터넷 생중계가 됐다. 그래서 그것을 보신 모든 국민들은 다 아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미혜 기자  mihye08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